2024년 5월 28일 화요일
Sydney,
17°
Fair
1 pm2 pm3 pm4 pm5 pm
17°C
18°C
18°C
17°C
16°C

Oversold Australia: Ten major attractions that don’t live up to the hype

해외 여행객들에게 인식된 호주의 관광 아이콘, 과대포장됐다?

 

호주는 전 세계 여행자들에게 매력적인 여행지로 상위에 랭크되어 있는 국가이다. 천혜의 자연과 그것이 빚어낸 수많은 볼거리, 멋진 해안과 국립공원은 호주의 관광산업을 이끄는 요소들이다.

이런 명소들 가운데 특히 여행자들에게 반드시(?) 다녀가야 하는 것으로 인식된 곳들이 있다. 하지만 그 가운데 일부는 알려진 것처럼 특별하지 않은 곳들도 있다. 오히려 인근에 있는 더 인상적인 명소들이 가려진 경우도 있다.

영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여행작가 데이빗 위틀리(David Whitley)씨는 호주 독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사람이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여행 섹션인 ‘Travel’에 호주는 물론 전 세계 여행지를 그 자신의 독특한 시선으로 전달해 많은 독자를 확보한 작가이기도 하다.

그는 최근 ‘Travel’에 기고한 글에서 바로 이런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세계적 관광 명소로 홍보되어 온 것들이 사실은 과대포장이라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물론 특정 지역을 보는 시각은 여행자들마다 다를 수밖에 없고 또 이 글에서 위틀리씨가 언급한 것도 개인적인 의견임은 분명하다. 다만 전 세계 여행지를 취재하고 글을 기고해 온 여행 작가라는 입장에서 지적한 점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하지만 그가 언급한 10개의 명소들은 분명 여행자를 끌어들일 만한 요소를 갖고 있음은 분명한 사실이다.

위틀리씨가 ‘과대포장’이라고 제시한 10개 지역을 알아본다.

■ Darling Harbour, Sydney

달링하버는 애초 항구와 조선소가 자리했던 산업지구였다. 시드니 도심에 자리한 이곳이 대대적으로 변모한 것은 1988년, 첫 백인 정착자들이 시드니 코브에 발을 디딘 지 200년이 되던 해였다. 시드니 도심과는 달리 퇴락한 분위기를 쇄신하고 관광명소로 변모하기 위한 시설들이 들어서기 시작해 지금은 쇼핑센터(Harbourside Shopping Centre), 박물관(Australian National Maritime Museum), 세계적 수준의 수족관(Sydney Aquarium), 다양한 펑션이 가능